자동차 종합 뉴스

정의선 회장, "인니는 확장 가능성 높은 중요 시장"
입력 2024-07-03 00:00 수정 2024-07-03 16:29

 -성공적인 생산과 판매, 풍부한 확장성 기대 
 -인니, 광물이 많고 정부의 뚜렷한 정책 가지고 있어

 

 현대차그룹이 3일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한 배터리셀 공장 'HLI그린파워'를 준공했다. 이와 함께 현대차 인도네시아공장은 HLI그린파워에서 생산한 배터리셀을 장착해 '디 올 뉴 코나 일렉트릭' 양산을 시작한다. 거점이 되는 인도네시아는 세계 4위의 인구 대국이자 동남아국가연합(ASEAN)의 핵심 국가다. 폭발적인 성장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또 전기차 배터리 핵심 광물인 니켈 매장량 및 채굴량 세계 1위로 원자재 공급망에서 중요한 위상을 차지하고 있다. 

 전략적 요충지인 만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역시 인도네시아와 HLI그린파워의 가능성에 대해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날 열린 ‘인도네시아 EV 생태계 완성 기념식’에 참석한 정 회장은 “시장을 준비해서 들어온 게 5년 정도 됐는데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내부적으로 연구소, 생기 등 국내서 노력해줬고 인도네시아 주재하시는 대사분들의 노력과 인도네시아 정부의 강력한 지원이 있었다”고 소감을 밝히며 “어려움이 있었지만 오늘이 있게 된 것 같아 참으로 기쁘게 생각하고 요즘 전기차가 캐즘이 있지만 극복해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리차에 우리 배터리셀이 만나서 출고가 된다는 점의 의미를 조금 더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정 회장은 “인니가 인구가 아세안에서 가장 많고 전체적으로 수억 인구가 되지만, 그 안에서 배터리셀을 생산하고 자동차를 생산해서 다른 동남아 국가에도 전파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다”며 “배터리 생산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성공적으로 생산하고 인도네시아 니켈 리튬 등 광물 자원도 있어서 그 부분 잘 이용해서 많은 확장을 가져오려고 한다”고 말했다.

 

 전기차 전략에 있어서 인도네시아를 꼽은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정의선 회장은 “인도네시아가 광물이 많고 정부의 전기차에 대한 뚜렷한 정책 입장이 있었고, 인도네시아의 젊은 소비자 세대가 여러 가지 기술이나 받아들이는 것이 빨라서 인도네시아에 중점을 두게 됐다”며 “앞으로도 인도네시아의 신기술에 대한 흡수력이 높을 것으로 보기 때문에 인도네시아에서 좀 더 잘 노력해서 다른 동남아에도 진출할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해당 지역이 일본차 점유율이 높고 중국 저가차 공세도 있는데 대응 전략을 묻는 질문에는 “국가별, 지역적으로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에 일본이 오래 전부터 들어와 있었는데 전 세계에서 우리가 하고 있는 전략과 크게 다르다고 보지는 않는다”며 “결국 판단은 소비자가 하는 것이고 최고의 품질과 성능, 원가적인 측면에서 기술을 개발해 나가는 것이 가장 좋은 전략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오랜 시간동안 일본차 회사들이 해왔는데 배울 수 있는 노하우가 있으면 배워서 더 발전시키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 현대차그룹 전기차 기술 내재화 수준에 대해서는 “전기차 내재화 기술은 배터리, 모터 등 거의 다 우리 기술로 하고 있는데 자원에 있어서 소재나 이런 것들이 해외 의존성이 크다”고 말했다. 또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함께 코나 일렉트릭 봤는데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조코 위도도 대통령께서는 직접 차를 타보고 싶다고 하셔서 차를 시승하실 수 있게 할 예정”이라며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많으시고 앞으로 인도네시아가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기대가 크셨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지역의 저가 소형차에 대한 수요가 있는데 그런 차종 출시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답했다. 장 사장은 “아세안 시장 전체적인 상품구성상에서 저가차종도 필요한 부분이고 우리로서는 프리미엄으로 자리매김이 중요한 부분인 것 같다”며 “물론 기존 아이오닉 5나 코나 일렉트릭이 브랜드에 끌어줘야 할 부분이 있고 저가 차도 계획은 하고 있다”고 말해 가능성을 높였다.

 이와 함께 코나 일렉트릭 판매 목표에 대해서 장 사장은 “판매 대수는 공격적으로 하고 있는데 마켓쉐어가 더 중요한 부분인 것 같다”며 “중국차 가격 공세로 많이 들어오고 있는데 상품성 경쟁력 갖고 확실히 시장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팝업 타이틀

팝업 내용
팝업 내용

견적을 계속 비교하실려면 상세견적 계속하기를,
바로 상담을 원하시면 상담신청 바로가기를 선택해주세요.

간편견적이 완료되었습니다